top&menu
 
   
  
  • • 아이디 공유 및 다중 아이디 사용시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반기련 후원 계좌:045-21-1262-515(국민은행) 이찬경
  • • 처음 오신 분께는 안티바이블을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
  • • 전도성 글, 정치성 글, 비방글을 올리면 출입이 차단됩니다.
 
 
ID 저장 자동로그인
   

 • 보도기사
 • 전시용 판넬 작업실
 • 레고바이블
 • 갤러리
 • 카툰
 • 안티 동영상
 • 추천 도서
 • 개인자료 보관실

기독교(가톨릭등 모두 포함)라는 종교에 대한 당신의 평가는? (포인트 :5점)
 
 
 
 
 
 
 결과보기
참여인원 : 5,206 명
시작일 : 2015년 03월 26일

채팅방가기


   • Strider님의 레고바이블 입니다.
   • 자료를 제공해 주신 Strider님께 감사드립니다.


   
[레고바이블] 마누라 토막살해편
글쓴이 : 목싸  (115.♡.12.100) 날짜 : 2010-07-18 (일) 08:43 조회 : 6011

쌸롬~ 오늘은 주일 입니다.

교회 나가셔서 먹사님의 은혜로운 설교를 들으셔야 합니다
그런데 번거롭게 교회까지 나갈 필요가 있을까요?
제가 목싸님을 대신하여 알흠다운 바이블 이야기를 들려 드릴까 합니다.

 

오늘의 설교제목은....
"마누라를 토막살해한 남자, 그리고 종족전멸" 입니다.
마침, 최근에 마누라를 토막살해한 먹사님의 미담이 회자돼기에 이것을 선택했습니다.

 

이 내용은 '사시기' 19장~21장에 걸쳐 벌어지는 이야기 입니다.
참, 개신교에서는 '사사기'라고 부르지만, 카톨릭에서는 '판관기'라고 부른다는것도 알아두시기 바랍니다.

 

 

전반적인 스토리를 먼저 알려 드리자면...
어떤 레위인이 첩을 데리고 여행하던중, 베냐민 지파의 마을에서 하룻밤을 지냈습니다.
그때, 깡패들이 나타나 레위인의 첩을 내 놓으라고 쥐랄합니다.
그러자 집주인은 손님을 내어줄수 없다며, 대신 자기딸을 내중테니 맘대로 강간하라고 말합니다.
-_-;;;

정말 대단한 주인장이군요!
손님의 안전을 위해서라면 자기딸을 강간범에게 내중 각오가 돼있습니다. 이것이 시골인심?

하긴, 이와 비슷한 이야기가 창세기에도 있죠...
소돔성의 주민들이 야훼의 천사와 그짓(동성연애?--;;)을 하겠다고 달려들자, 롯이 자기딸을 대신 내줄테니 손님은 내줄수 없다고 말하는 내용이 있슴. 비슷한 상황임.

 

 

아무튼, 깡패들이 물러가지 않자 레위인은 첩을 순순히 내줍니다.        
그러자 깡패들은 첩을 밤새도록 강간 합니다.

 

 

다음날, 레위인은 칼을 뽑아 첩의 시신을 12조각으로 토막냅니다.
그리고 12조각으로 해체된 첩의 시체는 이스라엘 각 지파로 보내집니다.

토막난 여자의 시체를 받은 이스라엘의 각 부족들은 군대를 조직합니다.
그리고 베냐민 지파를 공격합니다.

 

베냐민 지파는 패했습니다.
베냐민 지파는 여자를 포함한 모든것을 빼았기고, 어떤 부족에서도 베냐민 지파에 딸을 내주려고 하지 않았습니다. 베냐민 지파의 대가 끊길 위기에 처했습니다.

 

그러자, 이번에는 유대인들이 뜨거운(?)동포애를 발휘하여 친교제를 열고 화해 하려고 합니다.
그런데, 야베스길르앗 지파가 친교제에 불참 했습니다.
그러자 야베스길르앗 지파의 모든 사내를 죽이고 사내와 한자리에 든 적이 있는 여자도 전멸시키고 처녀들만 남겨두라는 명령이 떨어집니다.

 

 

그래서....야베스길르앗 지파는 싸글이 전멸했고...,
야베스길르앗 지파의 처녀 400명이 붙잡혀와서 베냐민 지파 남자들에게 배분됍니다.
(남자, 유부녀, 어린이, 노인....가리지 않고 싸글이 개죽음. 처녀 400명만 살아남. --;;)

 

 

그런데 여자가 모자랐습니다.
그러자 실로에서 개최돼는 축제를 이용합니다.
포도밭에 숨어 있던 베냐민 남자들이 축제를 급습하여 맘에 드는 여자를 골라 가도록 합니다.
여자들은 아무것도 모른채 축제에 참가했다가 신랑을 얻게 돼었습니다.

그리하야~ 베냐민 지파는 종족을 유지 하면서, 잘 먹고 잘 살았다는 알흠다운 이야기...


레위인의 첩 강간에서 비롯됀 어처구니 없는 전쟁!
이제부터 그 이야기를 레고로 재현해 보겠습니다.
 
전쟁 이야기가 들어가서 내용이 좀 긴편입니다.
따라서 쓸데없는 전쟁 부분을 제외하고, 교훈이 될만한 알흠다운 바이블 구절만을 추려 보도록 하겠습니다.

 


사사기(판관기) 19장 21절

그리하여 노인은 그를 자기 집으로 맞아들이고는 곧 나귀에게 여물을 주고 나그네 일행에게는 발 씻을 물과 음식을 대접하였다.

 

사사기(판관기) 19장 22절

그들이 한참 맛있게 먹고 있는데 그 성에 있는 무뢰배들이 몰려와서 집을 에워싸고 문을 두드리며 노인에게 요구하였다. "영감 집에 든 자를 내보내시오. 좀 따질 일이 있으니까!"

 

 

사사기(판관기) 19장 23절

그러자 노인이 밖으로 나가 그들에게 말했다. "이 사람들, 그게 어디 될 말인가! 이런 나쁜 짓을 하다니! 이분은 이미 내 집에 들어왔는데, 이런 고약한 짓을 하지 말게나.

 

 

사사기(판관기) 19장 24절

나에게 처녀 딸 하나가 있는데 내어줄 터이니 욕을 보이든 말든 좋을 대로들 하게. 그러나 이 사람에게만은 그런 고약한 짓을 해서는 안 되네."

 

 

사사기(판관기) 19장 25절

그들이 이 말을 들으려고 하지 않는 것을 보고 레위인은 자기 첩을 밖에 있는 자들에게 넘겨주었다. 그들은 잔인하게도 그 여자를 밤새도록 욕보였다. 그러다가 동이 틀 때가 되어서야 그 여자를 놓아 보냈다.

사사기(판관기) 19장 26절

날이 밝자 그 여인은 남편이 있는 집으로 돌아와 환히 밝기까지 문지방에 쓰러져 있었다.

 

 

사사기(판관기) 19장 27절

남편은 아침에 일어나 대문을 열고 다시 길을 떠나려고 나서다가 제 첩이 손으로 문지방을 붙잡은 채 문에 쓰러져 있는 것을 보았다.

 


사사기(판관기) 19장 28절

일어나 가자고 하였으나 대답이 없었다. 그는 첩을 나귀에 얹어가지고 자기 고장을 향해 길을 떠났다.

 

 

사사기(판관기) 19장 29절

그는 집에 도착하는 길로 칼을 뽑아 자기 첩의 시체를 열두 조각으로 내가지고는 이스라엘 전국에 보냈다.

 

 

사사기(판관기) 19장 30절

그는 사람들을 보내면서 온 이스라엘 사람들에게 이렇게 말하라고 일러주었다. "이스라엘 백성이 이집트 땅에서 나온 날부터 바로 이 날까지 이런 일이 일찍이 있었습니까? 이 사건을 신중히 심의하여 어떤 결정을 내리실지 그 의견을 말해 주시기 바랍니다." 그것을 보는 사람마다 외쳤다. "이렇게 끔찍한 일은 이스라엘 백성이 이집트에서 나온 날부터 이 날까지 일찍이 없었고 또 본 적도 없는 일이다."

 

 

사사기(판관기) 20장 1절

그리하여 단으로부터 브엘세바에 이르는 지방과, 길르앗 지방에서 온 이스라엘 백성이 떨쳐 나왔다. 전체 회중은 미스바에 올라가 야훼 앞에 일제히 모였다.

 

============================

중간 생략

이후에 전쟁 이야기가 길게 이어지는데.... 재미없는 내용이므로 생략 하겠습니다.

중간 내용을 설명해 드리면, 베냐민 지파가 전쟁에서 패배했습니다.

그 이후의 일을 레고바이블로 보여 드리겠습니다.

================================

 

 

사사기(판관기) 21장 2~5절

이스라엘 군은 베델로 가서 저녁이 되도록 하느님 앞에 앉아서 소리를 질러 대성통곡하며
아뢰었다. "이스라엘의 하느님 야훼여, 어찌하여 이스라엘이 이런 일을 당해야 했습니까? 어찌하여 오늘 이스라엘에서 지파 하나가 없어지는 일이 생기고 말았습니까"

이튿날 이스라엘 군은 일찍 일어나 그 곳에 제단을 쌓고 번제와 친교제를 드리면서 이스라엘 지파 중에 어느 지파가 야훼 앞에 모인 이 대회에 참석하지 않았는지 알아보았다. 누구든지 미스바로 야훼 앞에 나오지 않으면 사형에 처한다고 엄숙히 서약을 했기 때문이었다.

 

 

사사기(판관기) 21장 6~7절

이스라엘 백성은 동족인 베냐민 지파를 생각하고 마음들이 언짢았다. "오늘 이스라엘에서 지파 하나가 없어졌구나.
우리가 아무도 딸을 베냐민 가문에 시집보내지 않겠다고 야훼께 서약을 해놓았으니, 살아 남은 사람들에게 어떻게 아내를 얻어줄 수 있을까?"

 


 

사사기(판관기) 21장 8~9절

그래서 이렇게 물었던 것이다. "이스라엘 지파 중에 어느 지파가 미스바에 올라와 야훼 앞에 나오지 않았느냐?" 그런데 야베스길르앗에서는 이 대회에 나온 사람이 하나도 없었다.
점호해 보니, 과연 야베스길르앗 주민 가운데서는 하나도 나오지 않은 것이 드러났다.

 

 

사사기(판관기) 21장 10절

그래서 회중은 가장 용맹스러운 사람 만 이천 명을 그리로 보내면서 지시하였다. "야베스길르앗으로 가서 여자와 아이들까지 온 주민을 칼로 쳐죽여라.

 

 

사사기(판관기) 21장 11절

너희가 할 일은 이것이다. 모든 사내를 죽이고 사내와 한자리에 든 적이 있는 여자도 전멸시키고 처녀들만 남겨두어라." 그들은 이 명령대로 하고는

 

 

(*필자 주: 사진이 바이블 구절하고 안맞는 것같아 의아해 했는데....생각해 보니 맞는 사진이군요.

처녀인지 아닌지 확인하는 장면인가 봅니다. 헐~  --;; 처녀 아니면 바로 즉결처분!)

 

 

사사기(판관기) 21장 12절

야베스길르앗 주민 가운데서 사내와 한자리에 든 적이 없는 처녀 사백 명을 찾아내어 가나안 땅 실로에 있는 진지로 데려왔다.

 

 

사사기(판관기) 21장 13~14절

그리고 나서 온 회중은 사람을 보내어 림몬 바위에 있는 베냐민 사람들과 화해하자고 하였다.
베냐민 사람들은 돌아와서 살아 남은 야베스길르앗 여인들을 아내로 맞게 되었다. 그러나 여자의 수가 모자랐다.

 

 

 

사사기(판관기) 21장 15~18절

야훼께서 이스라엘 지파들 사이에 틈이 벌어지게 하셨기 때문에 백성들은 베냐민 지파를 생각하고 마음이 언짢았다. 
그래서 회중의 장로들은 "베냐민 여인들이 모조리 없어졌으니, 살아 남은 남자들에게 어떻게 하면 아내를 얻어줄 수 있을까?" 하고 의논하였다.
"이스라엘 중에서 지파 하나가 없어지지 않게 베냐민 지파에서 살아 남은 자들의 씨를 이어야 할 터인데 어떻게 하면 될까?

우리 딸들은 그들과 결혼시킬 수 없고..." 이스라엘 백성은 베냐민 지파에 딸을 시집보내면 저주를 받겠다고 서약을 했기 때문이었다.
 

 

사사기(판관기) 21장 19절

"그렇지! 해마다 실로에서 야훼의 축제가 열리지!" 실로는 베델에서 세겜으로 뻗는 길 동편에 있는 성으로서 베델의 북쪽, 레바논의 남쪽에 있었다

 

 

사사기(판관기) 21장 20~21절

그들은 베냐민 사람들에게 이렇게 하라고 시켰다. "포도밭에 숨어 있다가 
실로 처녀들이 떼를 지어 춤추러 나오는 것이 보이거든 포도밭에서 나와 그 실로 처녀들 중에서 아내를 골라잡아 가지고 베냐민 땅으로 돌아가거라. 

 

 

사사기(판관기) 21장 22절

만일 여자의 아비나 형제가 와서 시비를 걸면 우리가 그들에게 이렇게 말해 주마. '전쟁에서 여자를 잡아다가 아내로 삼듯이 그들도 당신네 여자들을 그렇게 한 것이니 용서해 주시오. 당신들이 자의로 여자를 그들에게 주었다면 서약을 깨뜨리는 죄를 지은 것이 되겠지만 그렇지도 않지 않소?'"

 

 

 

사사기(판관기) 21장 23절

베냐민 사람들은 그 말대로 춤추는 여인들을 붙잡아 사내 수효만큼 아내감을 골라가지고 자기들 상속지로 돌아가서 성읍들을 재건하고 살게 되었다

 

 

 

할렐루야~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3-04-04 21:31:23 비회원 토론방에서 복사 됨]

이름 패스워드

글 저장.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121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1 [레고바이블] 뿔 난 모세 이야기 (2) Strider 14/02/12 7693
120 레고바이블/ 남녀의 몸을 창으로 꿰어 죽여야 야훼의 직성 풀린… (4) 성경태워정신평화 10/03/08 7471
119    모세가 호렙산에서 받은 십계명 돌판에 쓰여진 글자는 어느나라 … (3) 동포 13/06/05 7245
118    [펌]기독교 '주기도문'은 조합+표절한 것임을 선언합니다. (1) 동포 13/04/22 6709
117 [레고바이블] 헌금 액수를 속였다가 베드로에게 뒈진 신도--;; (3) 성경태워정신평화 10/03/08 6596
116 [레고바이블] 예수 물위를 걷다 (2) Strider 13/05/14 6345
115 [레고바이블] 마누라 토막살해편 목싸 10/07/18 6012
114    바빌론 신화에서 베낀 야훼 (2) 동포 13/05/19 5733
113 레고바이블/ 도박빚 갚으려고 살인강도 저지른 삼손과 야훼 (2) 성경태워정신평화 10/03/08 5720
112 [레고바이블] 기독교인도 모르는 두개의 다른 십계명 (4) Strider 13/06/05 5624
111       사실을 들여다 보면 야훼는 바알신이후에 탄생한 후배신. (2) 동포 13/05/19 5469
110 [레고바이블] 예수는 언제 죽었는가? (스압) (4) Strider 13/05/11 5271
109 [레고바이블] 등떠밀려 유일신이 된 야훼 (3) Strider 13/05/19 5108
108 [레고바이블] 딸을 통구이 바베큐로 바친 아버지 (1) 목싸 10/07/18 5043
107 [레고바이블] 누가복음 최후의 만찬 Strider 13/05/08 5005
106 [레고바이블] 베드로가 확인한 무덤 속의 세마포 (2) Strider 13/05/08 4995
105 [레고바이블] 야훼가 찰흙놀이 하던 시절 (3) Strider 13/05/12 4792
104 [레고바이블] 천국에서도 돈이 필요한 모양입니다 (3) Strider 13/05/19 4770
103 [레고바이블] 할례 이야기 (6) Strider 13/05/15 4692
102 [레고바이블] 차별주의자 예수 (7) Strider 13/05/02 4628
101       영문 28절에 보면 두번째 10계명은 모세가 적었따고 써있구만...… (2) 동포 13/06/05 4612
100 [레고바이블] 바빌론에서 돌아온 자손의 숫자 (12) Strider 13/05/23 4606
99 [레고바이블] 식인귀 야훼 (3) Strider 13/05/04 4472
98 레고바이블/ 땅에 떨어지지 않게 막았더니 오히려 개죽음! (1) 성경태워정신평화 10/03/08 4395
97 [레고바이블] 고뇌하는 예수 (8) Strider 13/04/28 4377
96 [레고바이블] 구라의 방주 (12) Strider 10/03/14 4359
95    [펌] 예수 사상의 핵심은 '사랑'인가 by staire (6) 레이니썬 13/05/03 4311
94 [레고바이블] 너무 성급한 예수의 승천 (3) Strider 13/05/08 4310
93 [레고바이블] 초기 기독교의 종파와 신약의 저자 Strider 13/04/29 4304
92 [레고바이블] 다윗과 골리앗 이야기의 모순점 (3) Strider 10/03/01 4279
 1  2  3  4  5  
최근게시물 : 9,254 건    오늘 : 937    어제 : 1,652    최대 : 12,198    전체 : 8,021,211      총회원 수 : 19,187 분    접속중 : 308(회원 : 0)